뷰티풀 복서(Beautiful Boxer), 태국을 사랑한다면...


평소 태국 영화를 좋아하고 태국어를 배우도 배울 겸 자주 태국 영화를 보곤한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태국 영화는 옹박처럼 화려한 액션 영화가 잘 알려져 있으나 태국 영화를 면밀히 살펴보면 수준이 높은 영화가 많이 제작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2007 부천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여한 작품이 태국영화이며 오늘 소개할 "뷰티풀 복서"도 광주 국제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은 작품이다. 뷰티풀 복서를 보게 된 것은 작년 여름이며 영화의 스토리는 가난한 집안에서 출생하여 무에타이를 통해 정체성을 잃어버린 자아를 찾아가는 감동의 실제 이야기이다.

여러분들도 잘 아시겠지만 태국은 게이로 유명하며 게이쇼 및 게이 미인 선발대회 그리고 게이들이 방송 및 미용분야에 많은 활동을 하고 있으며 부자로 살아가는 사람을 종종 찾아 볼 수 있다.

우리가 평소 훈련 숙소로 묵는 호텔의 주인도 게이로써 명품 자동차 수집가이다. 뷰티풀 복서 영화를 보고 나서 영화의 주인공에 대한 호기심이 가득하였다. 영화를 스토리의 핵심이 바로 남자에서 여자로 변화되면서 나는 누구일까, 어떻게 살아야하는가, 왜 태어났는가등등 자신의 정체성에 관한 고민을 하면서 결국 자신을 찾아가는 이야기이다.

주인공 이름은 농툼이며 태국에서는 누구에게나 잘 알려져 있었으며 태국 현지에서도 흔히 만날 수 없다고 하는데 농툼이 VIGO 도요타컵 세팍타크로대회 경기장에 찾아온 것이다. 처음에는 누군지 몰랐는데 태국 친구가 뷰티플 복서의 주인공이라고 이야기해주는 순간 나는 어린애가 된 것 처럼 흥분되었다.


▼ 점점 남자에서 여자로 변해가는 모습을 담은 사진(출처미상)



용기를 내어서 한국에서 온 사람이고 당신에 관한 영화를 매우 감명 깊게 봤으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태국어가 서툴어서 영어를 섞어서 이야기했는데 영어도 꽤 잘하는 편이었다. 사진 촬영에도 흔쾌히 응해주었고 자신감있는 포즈를 선보였다. 한마디로 완전 여자였다. 무에타이 우승자였기 때문에 손도 보고 만져보고 싶었으나 더 이상 진전되면 결례가 될 것 같아서 가볍게 인사만 나누고 헤어졌다.

어떻게 VIGO 도요타컵 세팍타크로 경기장에 오게 된 이유는 세팍타크로 선수 친구가 있어서 구경도 할 겸 놀러 왔다고 했다. 평소 만나고 싶었던 영화 속 주인공을 실제로 만날 수 있다는 것은 큰 행운이었다. 영화를 보면 스토리가 정말로 찡하다. 시간이 되면 한번 꼭 뷰티풀 복서를 보길 권한다.

이번 태국전지훈련에서 농툼을 만나게 된것은 과연 우연일까 필연이었을까... 만날 사람은 만나게 된다는 것이 나의 인생 철학 중 하나인데...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기회는 살아가면서 흔치 않은 일인데 이번에 신비로운 경험을 한 것 같다. 정말로 세팍타크로 나의 인생은 언제나 즐겁다. 태국 잘 다녀왔습니다.^^*



▼ 주형이와 용관와 함께 기념촬영. 그녀가 누구인지 설명하고 나서 대단한 경험을 한 것을 알아챘다.




세팍타크로의 히어로 품싹도 무에타이의 전설 농툼과 함께 찰칵... 과거의 모습은 완전히 사라진 모습이다.





세팍타크로를 관람하기 위해 관중석에서 내려가는 모습.





▼ 친구가 누구인지 몰라도 경기장에 찾아 올정도이면 꽤나 친한 사이인 것 같다.





▼ 성전환수술전 무에타이 복서로 활동한 동영상. 쿠... 무시무시하네요. 현재 사진과는 비교가 안됩니다.





best pos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